컨텐츠상세보기

최진석의 대한민국 읽기
최진석의 대한민국 읽기
  • 저자<최진석> 저
  • 출판사북루덴스
  • 출판일2021-06-21
  • 등록일2021-10-06
보유 1, 대출 1,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철학자 최진석의 시선으로 본 대한민국에 대한 정치사회 평론서다. 저자는 철학자의 궁극적 시선은 국가이고, 지금의 대한민국은 선진국으로 향해 가는 진입로에서 함정에 빠졌다고 밝힌다. 이유는 과거의 사고방식에 갇혀 있기 때문이다. 진영 논리에 빠져 자기 이익만을 추구하는 정치인들은 그러한 사고방식의 산물이자 장본인이다. 최진석은 2017년 문재인 정부가 탄생한 후 대한민국이 처한 현실을 냉정하게 직시한다. 일제강점기의 고통스러운 35년을 보내고 독립한 대한민국은 지난 76년 동안 건국, 산업화, 민주화라는 시대적 관제를 완수하고 이제 새로운 길에 나서야 할 지점에 섰다. 최진석은 한 단계 상승하고 혁신해야 할 것을 주장한다. ‘다음’으로 넘어가려면 종속성을 벗어나 ‘각성’해야 한다. 정치인에게만 맡기지 말고 한 사람 한 사람이 역사의 진보를 위해 어떻게 각성해야 하는지, 철학자 최진석은 냉철하면서도 높은 시선으로 굽어본다.  



저자소개

서강대학교 철학과 명예교수이며 사단법인 ‘새말 새몸짓’ 이사장이다. 건명원 초대 원장을 지냈다. 서강대학교 철학과에서 학사와 석사, 베이징대학교에서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저서로 《탁월한 사유의 시선》, 《나는 누구인가》, 《생각하는 힘, 노자 인문학》, 《저것을 버리고 이것을》, 《경계에 흐르다》가 있고, 《중국사상 명강의》, 《장자철학》, 《노장신론》 등의 책을 해설하고 번역했다. 

목차

머리말_이제는 건너가자

1부 국가란 무엇인가
하얼빈의 추억 : 본 것과 믿는 것 사이에서
‘독립’을 생각한다
국가는 국가다 
대통령은 국가의 경영자 
국가란 무엇인가
국가의 무지, ‘타다’의 경우 
친일과 대한민국, 경술국치 110주년 

2부 위험한 정치
나는 촛불을 들고 광화문에 섰다 
대통령의 고유함 
몽환적 통치, 당신은 어디에 있는가
나는 말한다, 좌파와 우파에 대하여 
곰곰이 생각하는 사람의 등장 
우리는 왜 과거에 갇히는가
나는 5?18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사람들에게 저항한다
용기, 진영을 넘어
프레임을 넘어 
정치의 상승을 바라다 
촛불은 정말 혁명인가
역사의 진보는 필부들의 몫이다

3부 민주화 다음, 새 말 새 몸짓으로
우리 시대의 문제는 민주화인가 
지금 우리의 혁신은 
‘다음’으로 건너가기 
민주화 다음을 꿈꾸다 
한계를 넘어 
새말 새몸짓으로 

4부 내 안의 ‘아큐’를 넘어 
독립의 주체로 
독립으로 
부끄러움을 아는 것 
내 안의 ‘아큐’
시선의 차이 
시선의 높이가 중요한 이유